즐겨찾기 추가 2020.08.14(금) 16:38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홍콩보안법 “현대판 분서갱유(焚書坑儒)”

홍콩 경찰, 무소불위의 권력 휘둘러, 권력분립,견제 파괴상태

2020-07-08(수) 09:40
사진=뉴스줌

[신동아방송=권병찬 기자] 홍콩 시민들이 중국 공산당으로부터 무소불위의 압제에 시달리고 있다.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이 본격적으로 시행된 가운데 이 법을 집행하는 홍콩 경찰은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고 있다.법원의 영장이 없어도 압수수색이 가능하며, 포털이나 소셜미디어 등은 경찰의 콘텐츠 삭제 명령에 따라야 한다. 명령을 거부하면 최고 2년 징역형이나 1천500만원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보도에 의하면 7일 홍콩보안법에 따라 세워진 국가안보위원회는 전날 캐리 람(林鄭月娥) 홍콩 행정장관, 법무장관, 보안장관, 경찰 총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회의를 열었다.

홍콩보안법은 외국 세력과 결탁, 국가 분열, 국가정권 전복, 테러리즘 행위 등을 금지·처벌하고, 홍콩 내에 이를 집행할 기관을 설치하는 내용을 담았다.뤄후이닝(駱惠寧) 홍콩 주재 중앙정부 연락판공실 주임이 고문 자격으로 참석한 이 회의에서는 홍콩보안법 시행을 위한 구체적인 7개 규정을 제정했다.

이 규정에 의하면 홍콩 경찰은 '특수한 상황'에서 법원의 수색영장 없이도 홍콩보안법 사건과 관련된 장소에 들어가 압수수색을 할 수 있다. 그 '특수한 상황'이 무엇인지는 명시하지 않았다.

법원 영장이 아닌, 행정장관의 승인을 받으면 홍콩보안법 피의자에 대해 도청, 감시, 미행 등을 할 수 있다. 피의자가 홍콩을 떠나는 것을 막기 위해 법원 영장을 받아 피의자의 여권을 압류할 수도 있다.

보안장관은 법원 영장을 받아 피의자의 재산을 동결하거나 몰수할 수 있다. 특정 재산이 홍콩보안법 사건과 관련됐다는 것을 알게 된 사람은 즉시 경찰에 신고해야 하며, 이를 다른 사람에게 누설해서는 안 된다.

경찰은 홍콩보안법 관련 정보 제공을 명령하는 영장을 발부받을 수 있다. 인터넷 기업이나 개인은 국가안보에 위협으로 여겨지는 메시지나 정보를 삭제하고, 다른 사람의 접근을 차단해야 한다.이들이 삭제 명령을 거부하면 경찰은 법원 영장을 받아 관련 전자 장비를 압류할 수 있다.

대만이나 해외에 있는 정치단체는 홍콩 보안장관의 명령이 있을 경우 홍콩 내 조직의 활동, 구성원, 자산, 수입원, 지출 등과 관련된 정보를 제출해야 한다.이러한 명령을 어기면 10만 홍콩달러(약 1천500만원) 벌금형과 6개월에서 2년에 이르는 징역형에 처할 수 있다. 이런 활동은 홍콩 국가안보위원회가 감독하며, 행정장관은 그 감독을 책임질 사람을 임명할 수 있다.

변호사 앤슨 웡은 "홍콩보안법 시행 규정은 홍콩보안법 본문 그 자체보다 훨씬 경악스러운 수준"이라며 "사법부가 행사하는 권한을 경찰에 부여해 인권과 표현의 자유를 심각하게 침해한다"고 강력히 성토했다.

홍콩보안법 시행 규정에 대해 홍콩 야당과 법조계, 시위대는 강력하게 반발했다. 일부 홍콩 시민은 홍콩보안법 시행 규정이 사상 검열을 조장한다며 'X'표시가 된 마스크를 쓴 채 백지를 들고 시위를 벌였다.

실제로 홍콩 교육부는 일선 학교에 홍콩보안법이 규정하는 4가지 범죄 행위에 해당하는 내용을 담은 책이 있을 경우 이를 폐기하라고 지시해 현대판 '분서갱유'(焚書坑儒)라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또 홍콩 내 공공 도서관들이 조슈아 웡 등 홍콩의 민주화 운동가들이 쓴 책의 대출을 금지하는 등 홍콩보안법 시행 후 홍콩 내에서는 일종의 '사상 검열'이 점차 가시화하고 있다.
권병찬 기자 kbc77@hanmail.net
        권병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광주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02766 / 최초등록일:2013 년 5월 26일 / 제호:신동아방송·SDATV / 발행인·편집인:이신동
본사: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홈페이지:www.sdatv-gj.co.kr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책임자:이덕기
(주)신동아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